즐겨찾기+  날짜 : 2019-06-21 오전 08:08: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경북도, 대한민국 독립운동 성지 조명

3.1운동·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아
7개 사업 8억3천900만 원 투입, 경북 위상 제고

김구동 기자 / 입력 : 2019년 01월 07일
경상북도가 올해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독립운동 성지 조명 및 호국선열 선양사업에 나선다.
7개 사업에 예산 8억3천900만 원을 투입한다. 7개 사업은 독립운동을 이끈 경북인의 역할과 위상을 재조명하고 민족정신 회복 및 미래 100년 준비 등을 위해 추진된다.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상징물 설치 3억 원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라디오 드라마 제작 2억 원 △영해 3·18독립만세의거 문화행사 지원 8천500만 원 △광복회원 행사용 의복 지원 7천400만 원 △대한민국임시정부 유적지 그리기 전시 행사 6천만 원 △대형태극기게양대 설치 4천500만 원 △학술대회 개최 등 7천500만 원이다.
전국 최다 독립운동가 배출지역인 경북도는 호국선열들을 기리는 대표적 상징물이 없다. 이에 따라 경북인의 독립운동 정신과 나라사랑 정신을 함축하는 3.1운동 기념 상징물 제작·설치에 3억 원을 확보, 투입한다.
도민 자긍심 고취, 미래세대 나라사랑 교육의 장, 랜드마크로 활용될 수 있도록 독립운동 정신의 의미와 상징성이 있는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에 설치할 계획이다.
또 2억 원을 들여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 석주 이상룡 선생과 아들, 손자 등 가족, 그리고 임청각을 둘러싼 경북 독립운동가의 치열했던 삶을 라디오 드라마로 제작·방송한다.
경북도에서 가장 치열했던 만세운동으로 평가받는 영해 3.18독립만세의거는 올해 특별히 5천500만 원을 증액해 기념공연, 학술포럼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밖에 독립운동가 후손의 사기진작 고취를 위해 국가기념일에 두루마기를 착용할 수 있도록 광복회원에게 행사용 의복을 지원한다.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이동 발자취를 따른 독립운동 유적 그리기·전시도 계획 중이다. 또한 문화행사와 연계해 나라사랑의 상징인 태극기를 부각시킬 수 있는 태극기 게양대 설치도 추진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경북도는 나라가 국난에 처할 때마다 그 중심에서 나라를 구한 호국의 마지막 보루로 책임을 다해 왔다”라며 “선열들의 희생과 공훈이 더 빛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과 함께 새로운 선양사업 발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구동 기자 ga7799@gailbo.com


김구동 기자 / 입력 : 2019년 01월 07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