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20 오후 10:56:0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고령의 비지정 문화재, 지정·승격 예고

지산동 32호분 출토 금동관
목조지장보살좌상
아미타여래도·신중도 등

백인한 기자 / 입력 : 2018년 12월 26일

↑↑ 고령의 비지정 문화재 지정 및 승격 예고 목록에 오른 반룡사 목조지장보살좌상. (사진=고령군 제공)
대가야 고령에서 지금까지 문화재로 지정되지 않았거나 낮은 등급으로 지정됐던 각종 문화유산들이 새롭게 그 가치를 인정받아 문화재로 지정되거나 승격 심의를 받고 있다.
26일 고령군에 따르면 지역 대표적 유물인 ‘고령 지산동 32호분 출토 금동관(국립중앙박물관 보관)’이 보물로 지정예고됐다.
또 지역의 전통사찰인 반룡사의 ‘목조지장보살좌상’ 1구와 관음사 ‘아미타여래도 및 신중도’ 등 2폭이 문화재자료로 지정예고됐다.
아울러 군은 보물 605호인 ‘장기리 암각화’를 국보로 승격 신청하는가 하면 도지정문화재인 합가리 개실마을의 ‘점필재종택’과 반룡사 다층석탑(대가야박물관 보관), 개진 개포동 석조관음보살좌상 등은 국가지정 문화재로, 다산의 노강서당 및 고문서는 도지정 문화재로 지정 신청했다.
앞서 지난해에는 전통사찰의 관음사 ‘칠성도’가 등록문화재로, 대가야읍의 ‘고령향교 대성전’ 및 다산의 ‘장육당’ 등이 경상북도 유형문화재로 상향된 바 있다.
군은 비지정 문화유산에 대해 학술적, 예술적 가치 등을 규명하는 한편 문화재로 새롭게 지정 신청하거나 등급을 상향하고 있다. 합리적인 보존과 효율적 관리를 위해서다.
곽용환 고령군수는 “선조들의 삶의 지혜가 담긴 소중한 문화유산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군지정인 향토문화유산 및 도지정, 국가지정 등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아 승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백인한 기자 ga7799@gailbo.com



백인한 기자 / 입력 : 2018년 12월 26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