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3-03 오후 10:10: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정치

문경~도청~안동 철도노선 신설·대구경북 행정통합 중단 촉구

안동시의회, 원포인트 임시회
정휘영 기자 / ga7799@naver.com입력 : 2021년 01월 24일
[경안일보=정휘영기자] 안동시의회는 지난 22일 경북북부 내륙권 철도망 신설을 촉구하는 ‘원포인트’ 임시회를 개최했다.
국토교통부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문경~도청~안동 간 철도노선 신설을 반영하라는 내용이다.
이는 안동시가 2016년 제3차 계획 당시부터 국토부에 꾸준히 요청해 왔던 역점 사업으로 문경~도청~안동 간 54.5㎞ 구간 단선전철 신설에 드는 비용만 7천279억 원에 달한다.
안동시의회 의원 16명이 공동 발의한 ‘경북 문경~도청~안동 철도노선 신설 촉구건의안’은 이날 임시회 의결을 거쳐 청와대, 국회,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등 중앙부처에 전달됐다.
시의회는 촉구건의안에서 “경북 문경~도청~안동 간 노선이 생기면 안동의 여객 및 화물 수송의 기능이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수도권 관광객의 지역 유입 효과도 극대화 될 것”이라 밝혔다.
이와 함께 이날 시의회는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 중단 제3차 촉구건의안도 함께 채택했다.
촉구안에서 시의회는 “정책 의사결정에 앞서 구성원과의 사회적 합의가 우선돼야 한다. 시도민의 의견을 무시한 일방적 행정통합 추진은 절차적 민주주의를 위배한 명백한 불법행정”이라며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의 즉각적인 중단과 공론화위원회의 해체를 강력 촉구했다.
시의회는 앞서 지난해 10월과 11월에도 대구·경북 행정통합 재검토를 촉구하는 건의문을 채택해 행정안전부와 대구광역시, 경북도 등에 제출한 바 있다.
정휘영 기자 ga7799@gailbo.com


정휘영 기자 / ga7799@naver.com입력 : 2021년 01월 24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829
발행인·편집인 : 권영석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