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0-22 오전 05:24: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정치

이윤성 국시원장 “의료시스템 붕괴 발언, 주제 넘었다”

“주제 넘었다… 책임질 일 있으면 책임질 것
의료붕괴 발언에 “국시 추가 응시 목적 아니다”

홈페이지 관리자 기자 / fdasf입력 : 2020년 10월 15일
이윤성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 원장은 국민권익위원회를 찾아가 올해 의사국가고시가 치뤄지지 않을 경우 의료시스템이 연쇄적 붕괴가 예상된다고 발언했던 것에 대해 “주제 넘었다”고 말했다.
단 이 원장은 의과대학 학생들에게 재응시 기회를 주는 것과 국민 감정 문제를 분리해서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원장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 같이 밝혔다.
고영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의견은 다를 수 있지만 보건복지부 산하 단체장이 보건복지부 장관도 아니고 권익위원회에 가서 정부와 다른 입장을 발표하는게 적절한가”라고 질의하자 이 원장은 “주제 넘었다. 인정한다”고 답했다.
앞서 지난 7일 이 원장은 국민권익위원회를 방문해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서 이 원장은 “올해 의사국가고시가 치러지지 않을 경우 내년에 본과 4학년들이 후배들인 3학년들과 함께 시험을 치르게 되면서 의료인력 수급체계 등 여러 가지 문제들이 발생할 수 있다. 단지 한해의 의료공백이 아닌 순차적으로 수년간에 걸친 의료시스템의 연쇄적 붕괴가 예상된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원장은 “권익위에서 의사 국시 과정에 대해 알고 싶어했고 권익위원장님과는 젊을때부터 알던 분이어서 스스럼없이 찾아가 설명을 드렸다”며 “국민 정서와 원칙, 의료인이 배출되지 않았을 때 생기는 문제에 대해 이야기를 한 것이지 (국시 추가 응시 요구)목적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서영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부적절한 행위가 언론을 통해 표현된 것으로 본다. 여기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하자 이 원장은 “보는 시각에 따라 그럴 수 있다. 인정한다. 책임져야 될 일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답했다.
반면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은 “국시 미응시가 국가 의료대란으로 이어지지 않게 병원장들도 나서서 호소를 하고 있는데 어떻게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할지 적극적으로 의견을 피력하는 것도 국시원장으로서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홈페이지 관리자 기자 / fdasf입력 : 2020년 10월 15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829
발행인·편집인 : 권영석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