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9-21 오전 03:38: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정치

하태경 “秋 아들, 특혜 아니면 뭔가”… 정경두 “전 장병 공통 적용”

하 “서일병 혜택 똑같이 못 누린 병사 부지기수”
정 “특정 병사 대상으로 적용되는 규정 아니다”

홈페이지 관리자 기자 / fdasf입력 : 2020년 09월 15일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1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휴가 관련 의혹에 대해 “국방부에서 규정이나 훈령은 특정 병사를 대상으로 해서 적용하는 규정이 아니다”라며 “군에 들어 와서 국가에 헌신하고 있는 의무 복무를 하는 전 장병들에게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규정과 훈령”이라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하 의원이 다른 병사들의 사례를 들어 “서 일병은 잘못됐다고 보나. 제 말이 맞나”라고 묻자 순간적으로 “그렇다”고 답하기도 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서 일병이 받은 혜택을 똑같이 못 누린 병사들이 부지기수”라며 “혜택을 받은 사람이 서 일병 한 사람이라면 이게 특혜가 아니고 뭔가”라고 질의하자 이같이 답했다.
하 의원은 정 장관을 향한 질의에서 추 장관 아들 서모씨와 다른 병사들의 사례를 비교해가며 특혜 여부를 거듭 따졌다.
그는 “서 일병은 4일 치료를 받고 19일 병가를 받았다. 그런데 이 제보자는 3일 치료 받은 서류 밖에 없어서 2주 병가 중 4일 밖에 휴가를 못 받았다”며 “이 제보 청년이 타당하고 서 일병은 잘못됐다고 보나”라고 물었다.
이에 정 장관은 “원래 규정은 그렇게 돼있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제가 말한 것(제보자가 타당하고 서 일병은 잘못됐다는 것)이 맞나”라고 하 의원이 재차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다만 “특혜가 있었다는 건가”라고 하 의원이 묻자 “그 당시 서 일병의 상황에 대한 입원치료 기록, 진단서, 치료비 명세서 등 입증자료들을 확인해야 되는데 그런 부분들을 지금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또 “필요하다면 왜 자료가 안 남아있는지에 대해 검찰 수사를 해야 된다고 본다”고 말하기도 했다.
다만 정 장관은 앞선 질의에서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추 장관의 아들) 서모씨가 허가권자의 허가 없이 휴가를 받거나 연장했나”라고 묻자 “면담일지나 부대운영일지에 기록이 돼있다”며 “그래서 승인권자의 허가를 받고 휴가를 갔다고 보고 있다”고 답했다.
정 장관은 또 “언론에는 마치 국방부가 추미애 장관을 엄호한 것처럼 하는데 사실 그렇지 않다”며 “휴가 규정으로 어떤 것을 적용하느냐에 대해 추 장관 측은 미군 규정이라는데 우리는 ‘육군 규정을 적용해야 한다’고 반대 입장을 냈다”고 밝혔다.
이어 “있는 사실을 팩트 그대로 말한 것이지 누가 옳다 그르다 한 게 아니다. 외압·청탁 등 수사가 진행되는 부분은 검찰에서 잘 밝혀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검찰 수사에 대해서는 “1월 이후 국방부에서는 검찰의 자료 요청이 있으면 적극 협조하는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하 의원은 전날 추 장관이 “제 아들한테 불이익을 주려고 뽑는 방식을 제비뽑기로 변경했다는 걸 이번에 처음 알았다”고 답변한 것을 겨냥해 “평창동계올림픽 통역병을 뽑을 때 불공정하게 진행돼 불이익이 받은 사람이 있나”라고 묻기도 했다.
이에 정 장관은 “저는 처음 듣는 이야기”라며 “필요하면 검찰 수사가 진행될 부분인 것 같다”고 답했다.
뉴시스


홈페이지 관리자 기자 / fdasf입력 : 2020년 09월 15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하태경 정경두 특혜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