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1-25 오전 03:33: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정치

한국당, 靑·與에 “검찰수사 겁박 멈춰야”… 국정조사 촉구

“文, 수사 협조하고
국정농단 실체 밝혀내야”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119@dkbsoft.com입력 : 2019년 12월 06일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은 5일 청와대 및 여당이 ‘청와대 게이트’ 수사에 적극 협조하지 않는 점을 들어 “적반하장”이라 비판하며 “검찰수사 겁박을 당장 멈추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국정농단’ 실체를 파헤치기 위해 특위를 구성하고 국정조사나 특검 등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정권은 검찰을 일제히 공격하고 있다”며 “적반하장이다. 이제라도 문재인 정권은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에 대해서는 “대통령 측근 정치인 당선을 위해 청와대 하명이 있었고 그에 따라 검찰이 동원됐고 야당 소속 광역단체장에 대한 공작수사가 있었다는 의혹이 이 사건의 본질”이라며 “우리 당에서 특위를 구성해 국정농단 실체를 낱낱이 밝혀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필요한 특검이나 국정조사 등 모든 대응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검찰개혁의 요체는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확보하는 것이다.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과감히 수사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순례 최고위원도 “청와대와 여당이 검찰을 조국 사태 때와 같이 수사를 방해하고 법치를 교란시키고 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검찰 수사팀에 강압수사는 없었는지 즉각 특별감찰로 구명할 것을 법무부에 촉구했다”며 “문 정권 허물을 덮으려다 번지수를 잘못 찾은 게 아닌지 묻고싶다”고 힐난했다.
김 최고위원은 “법원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했다는 것은 범죄 관련 어느 정도 소명됐다는 방증이다. 이것은 법원이 이런 소명에 대한 부분을 인정해준 것이라 생각한다”며 “전 정권의 적폐를 청산한다며 몰아치던 검찰 칼바람을 칭찬하던 청와대와 민주당 모습은 어디에 있나”라고 비꼬았다. 그는 “법을 신분이 귀한 사람에게는 아부하지 않는다는 고귀한 정신 되살려 검찰이 수사하는데 칭찬은 고사하고 청와대와 여당이 나서서 겁박하고 여론 몰이로 방해해서 되겠나”라며 “청와대는 검찰 수사 겁박을 당장 멈춰라. 문 대통령은 윤석렬 검찰총장 임명 시 말했던 것을 지켜나가라”라고 촉구했다.
김광림 최고위원은 “이 땅을 온통 수사판으로 뒤덮은 끝에 유명을 달리하신 분이 한 두분이 아니다. 또 누가 유명을 달리하실지, 강요받을지 걱정된다”고 비꼬았다.이날 국회에서 열린 초재선 의원 모임인 ‘통합, 전진’에서는 민경욱 의원이 “청와대는 문건 작성해서 경찰수사를 지시한 적 없다며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지 말라는데 청와대 행태가 바로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얼마나 비상식적이고 비도덕적인 일을 꾸미고 있길래 고인이 민정비서관실에서 일하는게 위험해서 겁난다며 펑펑 울기까지 했겠나”라고 힐난했다.
백승주 의원도 “청와대와 정부는 셀프감사, 셀프조사, 셀프변명 대신 국정조사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진실규명에 앞장서야 한다”며 “잘못한게 없다면 특검까지 받아 철저한 진상규명에 앞장서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촉구했다.
뉴시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119@dkbsoft.com입력 : 2019년 12월 06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