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0-21 오후 07:06: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정치

與, 검찰개혁 이행 점검 위한 당정협 추진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119@dkbsoft.com입력 : 2019년 10월 10일
더불어민주당이 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마련한 검찰개혁 방안의 이행 점검을 위한 당정협의를 갖기로 했다.
민주당 검찰개혁특별위원회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이같이 논의했다고 박주민 검찰개혁특위 위원장이 전했다.
박 위원장은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항상 보면 법무부가 검찰개혁 방안을 내놓아도 이행이 잘 안되는 부분이 있었다”며 “예를 들면 검사장 관용차 이용의 경우 전임 박상기 법무장관 때 지시를 내렸는데 이행이 안됐다”고 밝혔다. 이어 “실제 이행되는지 점검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이행 과정 점검을 위한 당정협의를 하자는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앞서 조 장관은 전날 ‘검사장 전용차량 폐지’, ‘검사파견 최소화’ 등의 규정을 제정해 바로 시행하는 내용을 담은 검찰개혁안을 발표했다. 직접수사 축소, 장시간조사·심야조사 금지, 별건수사·수사장기화 제한, 검찰에 대한 법무부 감찰 강화 등을 조속한 시일 내에 이뤄낸다는 계획도 담았다.
이에 대해 박 위원장은 “법무부 장관이 발표한 내용 중에 피의사실 공표 제한과 인권을 보호하는 방향으로 운영하겠다는 수사관행 등은 내용이 풍부해져야 할 것 같아서 당 차원에서 법조인, 교수, 시민단체 등 전문가 토론회를 갖고 그 내용이 이후 법무부가 집행하는 과정에 반영되도록 하자고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오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 관련 법안의 본회의 처리 전략도 논의됐다.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법안은 소관 상임위원회에서 최장 180일 계류된 뒤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최장 90일 간의 체계·자구심사를 거쳐 본회의에 자동 회부된다.
공수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은 소관 상임위가 법사위인 만큼 별도의 체계·자구심사 필요 없이 바로 이달 28일 본회의에 부의돼야 한다는 게 민주당의 입장이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최장 90일의 법사위 체계·자구심사를 반드시 거쳐야만 한다는 입장이어서 또 한번의 충돌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박 위원장은 “당연히 10월 말이면 본회의 상정이 가능하다고 봤고 그렇다면 그 시점을 기반으로 해서 본회의에 꼭 상정될 수 있도록 당력을 모으고 다른 당과도 힘을 모으도록 노력하자고 논의했다”고 전했다.
뉴시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119@dkbsoft.com입력 : 2019년 10월 10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