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2-18 오후 03:30: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통합검색
속보
뉴스 > 스포츠

프라이스·벤터스, MLB 재기상 수상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입력 : 2018년 11월 21일
보스턴 레드삭스의 좌완 투수 데이비드 프라이스(33)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왼손 투수 조니 벤터스(33)가 올해 메이저리그(MLB) 재기 선수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MLB 사무국은 21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의 30개 구단 담당 기자들의 투표로 선정한 올해의 재기 선수상 수상자를 공개했다. 담당 기자들은 구단별로 1명씩 30명의 후보 중 아메리칸리그, 내셔널리그에서 한 명씩을 뽑았다.
지난해 왼쪽 팔꿈치 부상으로 16경기 등판에 그쳤던 프라이스는 올해 30경기에 선발 등판해 176이닝을 던지면서 16승 7패 평균자책점 3.58의 성적을 거뒀다. 삼진 177개를 잡았고, 볼넷은 50개만 내줬다.
특히 올스타 휴식기 이후에는 11경기에 선발로 나서 6승 1패 평균자책점 2.25로 빼어난 투구를 선보였다.
LA 다저스와의 월드시리즈에서는 선발과 중간을 가리지 않고 등판하며 투혼을 선보였다. 3경기에 등판해 13⅔이닝을 던지며 패배없이 2승, 평균자책점 1.98을 기록했다. 보스턴 선수가 올해의 재기 선수로 뽑힌 것은 2011년 저코비 엘스버리, 2016년 릭 포셀로에 이어 프라이스가 역대 세 번째다.
내셔널리그 재기 선수상 수상자인 벤터스는 2012년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 이후 6년 만에 빅리그 무대를 밟았다. 불펜 투수로 활약한 벤터스는 올해 50경기에 등판해 34⅓이닝을 던지면서 5승 2패 3세이브 평균자책점 3.67의 성적을 냈다.
2005년 처음 팔꿈치 수술을 받은 벤터스는 2013년 팔꿈치 인대가 또 끊어져 두 번째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았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그는 2014년, 2016년에도 팔꿈치 부상으로 수술대에 올랐다.
탬파베이에서 22경기에 등판해 1승 1패 5홀드 1세이브 평균자책점 3.86을 기록하며 핵심 불펜으로 활약한 벤터스는 7월 말 트레이드를 통해 친정팀 애틀랜타로 복귀했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입력 : 2018년 11월 21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일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