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2-18 오후 03:30: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통합검색
속보
뉴스 > 스포츠

히말라야 원정대 5인 가족 품으로

19일 산악인장 합동 영결식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입력 : 2018년 10월 17일
고 김창호(49) 대장 등 ‘2018 코리안웨이 구르자히말 원정대’ 5인의 시신이 17일 국내로 운구됐다.
김 대장과 그가 이끌던 산악인들의 시신은 이날 오전 5시15분께 KE 696편을 통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절차를 밟은 뒤 인천공항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을 통해 유가족에게 각각 인계됐다.
오전 6시22분께 식량·의료 담당 이재훈(25) 대원의 시신이 가장 먼저 운구됐다. 이어 임일진(49) 촬영감독, 장비 담당 유영직(51) 대원, 정준모(54) 한국산악회 이사, 김 대장 순으로 운구를 마쳤다. 시신이 운구되자 유가족들은 이름을 부르면서 오열했다.
각 유가족은 거주지에 따라 장례식장으로 시신을 옮겨 장례를 치른다. 김 대장과 임 감독, 정 이사는 서울 강남 성모병원으로 간다. 유 대원은 의정부 추병원, 이재훈 대원은 부산 서호병원으로 향한다.
히말라야 원정대 장례 위원장을 맡은 이인정 아시아산악연맹 회장은 시신 인계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런 일이 있을 때마다 그들이 산을 탄 기여와 아름다운 추억에 대해 온 산악인들이 애도하는 분위기다”면서 “히말라야에서 그들은 다시 등산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향후 장례 일정에 관해서는 “다섯 명의 시신은 각각 소속 산악 단체에서 모시고, 19일에 산악인장으로 합동 영결식을 거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 대장이 이끌은 ‘2018 코리안웨이 구르자히말 원정대’는 지난달 28일 네팔 히말라야 다올라기리 산군의 구르자히말산(7,193m)에서 새로운 루트인 코리안웨이 개척에 나섰다.
그러나 지나 12일 해발 3,500m에 설치된 베이스캠프 인근에서 5명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 사망 원인은 돌풍으로 인한 대형 사고로 추정된다.
원정대원들을 추모하는 ‘산악인 합동분향소’는 17일 김 대장의 모교(무역학과 88)인 서울시립대 대강당에 설치돼 19일까지 운영된다. 19일 오후 2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산악인 합동 영결식’을 연다. 김 대장은 이 대학 산악부 출신이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입력 : 2018년 10월 17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승일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