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1-30 오후 09:15: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경북도, 전북과 손잡고 동서교통망 조기 구축

“김천~전주 철도, 대구~전주 고속도로 함께 추진”
이철우 지사와 송하진 지사, 조기추진 공동 건의문 채택
동서교통망 연결로 균형발전 도모 지방소멸 위기 극복

김구동 기자 / 입력 : 2020년 11월 19일
↑↑ 영·호남 동서지역의 화합은 물론 지역과 경제의 새로운 성장과 발전을 이룰 ‘김천~전주간을 잇는 동서횡단철도’와 ‘대구~전주간 동서3축 고속도로’건설에 이철우 도지사와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19일 전북 무주군 라제통문에서 경제성이 없다는 이유 등으로 정부의 국토건설계획에서 배제된 철도 및 고속도로 건설에 반영되도록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경안일보=김구동 기자] 남북축에 집중된 철도로 인한 국토발전의 불균형을 해소하고 물류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여 산업경쟁력 강화와 영·호남 동서지역의 화합은 물론 지역과 경제의 새로운 성장과 발전을 이룰 ‘김천~전주간을 잇는 동서횡단철도’와, ‘대구~전주간 동서3축 고속도로’ 건설에 경북도와 전북도가 손을 맞잡았다.
이를 위해 경북도와 전북도는 19일 신라와 백제의 국경을 이루던 역사의 통로인 전북 무주군 라제통문에서 영남과 호남의 화합을 견인할 동서횡단철도(김천~전주간)와 동서3축(대구~전주간) 고속도로 건설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공동건의문 체결식에는 이철우 도지사, 송하진 전북도지사를 비롯해 경유 5개 시장·군수로 경북은 김충섭 김천시장, 이병환 성주군수가 전북의 경우 최명규 전주부시장, 나해수 진안부군수, 황인홍 무주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동서교통망 조기 추진을 위한 공동건의문에 서명했다.
이어 동서화합을 위한 철도·도로망 구축을 위해 상호 협력할 것을 약속하고, 동서교통망이 착수 될 때까지 중앙정부에 건의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공동 건의문에는 △전북과 경북 유일의 철도망 연결계획인 김천~전주간 철도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 반영과 조속한 착수를 촉구하고 △장기간 표류중인 대구~전주간 고속도로의 제2차 고속도로건설 5개년 계획(2021~2025)에 반영시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경북과 전북을 연결하는 철도인 김천~전주간 철도(108.1㎞)는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돼 수차례 중앙정부에 추진을 건의했으나 번번히 각종 이유로 반영되지 못하면서 추진동력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전주~김천간 철도를 신설하게 되면 현재 예타 중인 새만금~군산(대야)까지의 새만금항 인입철도(47.6㎞)와 대야~익산~전주 간 복선전철(39.8km)을 연결할 수 있으며, 김천에서 전국으로 철도교통망을 이용할 수 있다.
대구에서 전주 간 고속도로(128.1㎞)는 새만금~포항 간 동서3축 고속도로의 연장선상에 있다.
포항~대구 구간은 2004년 개통돼 운영 중이며 새만금~전주구간(55.1km)은 2018년 착공해 공사 중에 있다.
하지만 아직 미개통구간인 전주~무주 고속도로(42㎞)는 전북에서 건의 중에 있다.
대구~무주(86.1km)구간은 중앙정부에 지속적인 요구에도 불구하고, 2010년 10월 예비타당성조사 실시 후 경제성이 없다는 이유로 사업추진이 지지부진한 실정이다.
두 교통망이 완전히 연결되면 경북과 전북으로 물리적, 시간적 거리가 단축돼 화물과 여객을 신속히 운송할 수 있음은 물론 영·호남 경제발전에도 이바지 할 수 있다.
무엇보다 새만금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등 교통망이 연결됨으로써 환서해와 환동해, 내륙지역을 연결하는 신경제벨트 형성을 통해, 경북과 전북권역의 제조업과 농산물 물동량 교류가 더욱 활발해지는 등 양 지역 간 시너지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철우 지사는 “건의문만으로는 실질적인 효과를 거두기 어려우며, 정치권과의 공조도 필요하지만 더욱 중요한 것은 동서 연결의 시대적 흐름을 빨리 파악하고 양 지역 주민들의 의지와 역량이 집중될 때 사업의 물꼬를 틔울 수 있을 것.”이라며 동서교통망 조기 구축에 기대감을 들어냈다. 그러면서 “상생과 균형발전의 필수요소인 동서교통망 조기 구축으로 동서간 교류를 활성화하고, 이를 통해 동서화합과 문화·경제적 상생발전을 이룰 때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구동 기자 ga7799@gailbo.com


김구동 기자 / 입력 : 2020년 11월 19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829
발행인·편집인 : 권영석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