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1-24 오전 04:05: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경제

CJ대한통운, 택배노동자 사망에 고개 숙인다… 대표이사 공식 사과

박근희 대표이사 사과문 발표
택배기사 및 종사자 보호 대책 발표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10월 22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가 최근 이어지는 택배노동자의 사망에 사과문을 발표한다.
더불어 택배기사 및 택배종사자 보호를 위한 대책을 내놓을 예정이다.
CJ대한통운은 22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 CJ대한통운 본사에서 박 대표이사가 사과문을 발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어 택배기사 및 택배종사자 보호를 위한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8일 CJ대한통운 소속으로 서울 강북구에서 택배 배송 업무를 수행하던 택배노동자 김원종씨가 호흡 곤란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김씨는 매일 오전 6시30분에 출근해 오후 9~10시까지 근무하며 일 평균 400여개의 택배 배송을 소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택배연대노조 측은 과로사를 주장하고 있다.
지난 12일 한진택배 소속 택배노동자 김모씨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다. 김씨는 심야배송 등에 따른 과중한 업무에 시달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한진택배는 지난 20일 사과문을 내고 "택배기사의 갑작스런 사망에 깊은 책임을 통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택배 물량 급증에 따른 택배기사들의 업무 과중에 대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근로조건 개선 등에 최우선의 역점을 두고 적극 실행할 것"이라며 "다시는 이와 같은 불행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10월 22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경동로 829
발행인·편집인 : 권영석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