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13 오후 10:42: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경제

226개 지자체, 국회서 기후위기 비상선언…˝정부·국회 나서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서 '기후위기 비상선언' 선포
정부·국회에 '온실가스 감축·2050 탄소중립' 등 촉구
조명래 환경장관·靑 기후환경비서관도 선포식 참석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6월 06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우리나라 226개 지방자치단체가 5일 '환경의 날'을 맞아 기후위기 비상선언을 선포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국회도 기후위기 비상상황을 선언하고, 기후위기 대응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다.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기후위기대응·에너지전환 지방정부협의회, 지속가능발전지방정부협의회, 이클레이 한국사무소 등 11개 단체는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대한민국 기초지방정부 기후위기 비상선언' 선포식을 진행했다.
이번 선포식은 현재 기후위기 상황을 대내외에 알리는 한편, 정부와 국회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설정하고, 기후위기 극복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를 촉구하고자 마련됐다.
선포식엔 30개 지역 시장·군수·구청장, 더불어민주당의 한정애·김성환·이소영·양이원영·김영배 의원, 조명래 환경부 장관, 김제남 대통령비서실 기후환경비서관을 비롯해 공무원, 시민단체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선언문엔 ▲기후위기 비상상황 선언 ▲지구 평균온도 1.5도 상승 억제를 위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 설정 및 적극 실천 ▲정부·국회 기후위기 비상상황 선포 및 2050 탄소중립 선언 ▲재생에너지 확대 및 에너지 자립 계획 수립·실천 ▲시민과 함께 지속가능성 위기 극복 위한 제도 마련 및 추진 등이 담겼다.
김홍장 기후위기대응·에너지전환 지방정부협의회 회장(당진시장)은 "온실가스 배출량의 86%를 에너지 부문이 차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에너지 전환 없는 온실가스 감축은 실현 불가능하고 메아리 없는 구호에 불과하다"며 "기후위기 대응과 에너지 전환이라는 시대적 사명을 아우르겠다"고 말했다.
지자체의 기후위기 비상상황 선언과 함께 국내외적인 기후정책 변화 목소리가 정부와 국회에 압박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올 연말까지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에 국가온실가스감축계획(NDC) 목표를 '1.5도 시나리오'에 맞게 상향해 제출해야 한다.
또 환경단체와 전문가들은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LEDS)에 국가 탄소중립 계획을 포함해야 한다고 주문하는 만큼 정부는 현재 여러 방면에서 기후정책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
지방자치 분권과 에너지 분권이 그린뉴딜과 연계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유진 지역에너지전환 전국네트워크 공동대표는 "에너지 분권과 자치분권을 그린뉴딜에 연계해 지역에서 온실가스 감축, 일자리 문제와 불평등을 해소하는 정책을 실행해야 한다"며 "지역에서 정책 성공사례 경험을 통해 더 강력한 분권으로 기후위기에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선포식에 모인 참가자들은 선언 이후 지역에서의 실천이 가장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선포식에 참가한 단체들은 정부와 국회, 청와대에 국가 2050 탄소 중립을 선언을 촉구하고, LEDS에 탄소 중립 계획이 담길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또 정부가 기후변화 정책을 시행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선언 이후에도 지역에서 기후위기 대응정책을 실행할 수 있도록 안내서를 제작해 배포할 예정이다.
염태영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수원시장)은 "올해 정부가 포스트 코로나의 중요한 과제로 그린뉴딜을 제시한 상황에서 지방정부에서 기후위기 비상대응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 지역에서 현장감 있는 정책을 만들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6월 06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