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13 오후 10:42: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정부 ˝위험 높지만 생활속 거리두기 유지…의료체계 등 종합판단˝

2주간 신규 환자 28.9명·감염경로 불명 7.4% 등
"그전보다 위험도 높아지고 있지만 감당 가능"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6월 02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정부는 지난 2주간 하루 평균 신규 환자 28.9명, 감염 경로 불명 비율 7.4% 등으로 위험도가 높아지고 있지만 생활 속 거리 두기 단계를 조정할 수준은 아니라고 판단했다.
절대적인 기준은 없으며 이 같은 정량적 평가뿐만 아니라 국내 의료체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 2주간을 살펴보면 집단 감염 사례가 증가하고 일일 확진 환자가 28.9명, 감염 경로 불명 사례 비율이 7.4%로 그전에 비해 위험도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면서도 "우리 방역 및 의료체계가 감당 가능한 수준으로 환자가 발생하고 있어 아직 전국적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할 수준은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가 국내 코로나19 위험도를 평가한 2주는 5월17일부터 30일까지로 이 기간 신규 확진자는 404명이었다.
거리두기 단계 조정시 평가 사항별로 국내 상황을 보면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 28.9명(50명 미만) ▲집단 발생 12건 ▲감염 경로 불명 사례 7.4%(5% 미만) ▲방역망 내 관리 비율 80% 미만(80% 이상 목표) 등이었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를 제외한 3개 항목에서 위험도가 감지됐는데도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유지키로 한 건 이런 정량 지표 외에 의료체계 대응 수준, 병상·방역물품 대비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론이라는 게 정부 설명이다.
윤 반장은 "코로나19의 상황들에서 확실하고 아주 구체적인 계량적 지표를 제시해 대응한다는 것은 방역당국 입장에서 상당히 위험한 접근"이라며 "이것이 절대적인 기준은 절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런데도 정부가 거리 두기를 통한 목표치를 제시했던 건 추가 병상 투입 없이 현재 의료체계 수준으로 감당 가능한지(신규 확진자 50명 미만), 무증상 감염을 제외한 역학조사 가능 범위(감염 경로 불명 비율 5% 미만) 등을 고려한 것이지 거리 두기 조정의 절대적인 기준은 아니라는 얘기다.
윤 반장은 "의료체계 내에서의 대응 수준, 병상이라든지 중환자실이라든지 방역물품이라든지 중환자에 들어갈 장비 등 의료 수준의 공급량 부분들을 계속해서 확충해나가고 있다"며 "그런 부분들을 총괄적으로 판단해 질병관리본부, 중수본, 중대본,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해 사회적 거리 두기로의 전환, 생활 속 거리 두기 유지 부분들을 같이 판단하고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6월 02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