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6-04 오후 08:14: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질본 ˝이태원 클럽 감염원, 신천지 아닌 미국·유럽 가능성 높아˝

우한 교민은 S, 신천지는 V, 이태원은 G…바이러스 종류 달라
입국자 격리 의무화 전 3월, 해외 입국 통한 조용한 전파 추정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5월 23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들의 바이러스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각 그룹별로 바이러스 계통이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은 이태원 클럽 관련 감염원은 '신천지'가 아닌 미국이나 유럽발 확진자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22일 오후 2시10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국내 코로나19 환자 유래 전장유전자 서열 151건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세계보건기구(WHO)와 영국 캠브리지대학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크게 S, V, G 등 3개 계통으로 구분된다.
각 계통은 보통 A, B, C형이라고 통칭된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발견된 초기 바이러스가 S계통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조상 격이다.
이후 전파에 따라 조금씩 변이가 생겨 중국, 동아시아에 확산된 바이러스는 V계통이 많다. G계통은 유럽이나 미국 지역 환자들에게도 주로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국내 초창기 코로나19 1~30번째 확진자, 신천지 대구교회 확진자 32건, 청도 대남병원 확진자 11건, 해외입국 확진자 41건,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14건의 사례를 분석했다.
S그룹에 속하는 사례는 24명이다. 초기 해외유입 환자와 우한에서 입국했던 교민들이 이에 해당한다.
67명은 V그룹에 포함됐는데, 신천지 대구교회와 청도 대남병원 관련 확진환자가 포함됐다.
G그룹은 55명이다. 미국이나 유럽 등 해외입국자와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환자가 이에 해당한다.
나머지 5명은 일본 현지에서 확진됐던 환자의 접촉자와 싱가포르 출장 중 감염된 확진자들이다.
정 본부장은 "어느 나라에서 누구를 통해 전염됐는지를 더 구체적으로 특정화하기에는 어려울 것이라고 보고 있고, 바이러스 염기서열 분석은 누적해서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역학조사에 참고자료로 활용은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단 정 본부장은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들은 G그룹에 속하고 최근 유럽이나 미국에서 감염돼 입국한 분과 유사한 상황"이라며 "대구·경북지역 바이러스로 인한 감염보다는 해외, 특히 미국이나 유럽에서 입국한 입국자로 인해 전파가 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외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우리나라는 3월15일부터 유럽 5개국, 18일부터 전체 입국자를 대상으로 특별입국절차를 실시했으며 3월22일부터는 유럽발 입국자, 3월 27일부터는 미국발 입국자, 4월1일부터는 모든 입국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와 격리를 의무화했다.
정 본부장은 "엄격하게 격리를 시행하기 전인 3월22일 전에는 무증상으로 감염됐을 경우 검사를 받지 않았을 수 있기 때문에 3월 정도에 해외 입국자를 통한 유입은 어느 정도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한다"며 "아주 경증이거나 무증상에서 몇 단계 전파고리를 갖게 됐을 경우 조기에 인지하기 어려운 한계가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5월 23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