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6-06 오전 04:34:4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흡연자도 고위험군 포함, 男치명률 높은 이유였나

확진자는 여성이 많은데 사망자는 남성이 다수
국내 남성 흡연율 36.7%, 여성은 7.5%로 차이
미국·중국 등에선 흡연자 위험 분석 연구 나와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4월 05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방역당국이 흡연자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위험군에 포함하기로 하면서 남성의 사망률이 높은 이유와 연관이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4일 국내 코로나19 확진환자 총 1만156명 중 여성은 60.10%인 6104명, 남성은 39.90%인 4052명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약 1.8배 많다.
반면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남성이 53.11%인 94명, 여성이 46.89%인 83명이다. 확진환자는 여성이 더 많은데 비해 사망자는 남성이 더 많은 것이다.
확진환자 중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도 남성이 2.32%로 여성 1.36%보다 높다.
방역당국은 4일 흡연자를 고위험군에 포함시키겠다고 밝혔다. 고령자와 기저질환자처럼 흡연자도 코로나19에 감염시 위중할 확률이 크다는 의미다.
해외에서는 흡연자가 코로나19에 취약하다는 연구 등이 보고됐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당뇨병, 만성폐질환, 심혈관질환 등 기저질환자와 함께 흡연자가 코로나19에 감염시 심각한 합병증이 발생할 위험이 높다"고 밝힌 바 있다.
중국에서도 흡연력이 있는 사람은 코로나19 감염시 증상이 악화될 위험이 14.3배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보건복지부의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2018년 기준 19세 이상 성인의 흡연율은 22.4%인데, 남성은 36.7%, 여성은 7.5%로 남성의 흡연율이 약 5배 더 높다.
흡연을 할 경우 폐 기능이 손상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폐렴이 주요 증상으로 나타나는 코로나19에 더 취약할 수 있다는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고위험군으로 분류되면 일반 환자와 달리 경증 상태이더라도 입원치료 등의 관리를 받게 된다. 일반 환자는 경증 상태면 생활치료센터에서 치료를 받다가 중증 상태가 될 경우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는다.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흡연자의 경우 폐 기능의 저하가 나왔을 가능성이 매우 높고 미국의 CDC의 경우에도 지침상에서 현재의 흡연자에 대해서 고위험군으로 분류를 하고 있다"며 "고위험군을 확인하면서 현재의 흡연군에 대한 자료가 집계되면 분석된 내용을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4월 05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