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3-30 오전 04:08:4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경제

홍남기 ˝코로나 추경, 6.2조보다 적지 않도록…내주 국회 제출˝

메르스 추경 세출 확대 예산 6.2조보다 비슷하거나 많을 듯
"경제 활동·심리 급속히 냉각…메르스·사스 때와 비교 못해"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29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사업의 규모는 세출 예산 기준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 6조2000억원보다 적지 않은 규모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파급 영향 최소화와 조기 극복을 위한 민생·경제 종합 대책'을 발표하기 위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말하며 "추경 예산안을 조속히 편성해 다음주에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알렸다.
기재부에 따르면 2015년 당시 추경안 중 세출 확대를 위한 예산은 6조2000억원이었다. 여기에는 전염병 대응과 함께 사회간접자본(SOC) 투자 1조5000억원과 가뭄·장마 대응을 위한 8000억원 등이 포함돼 있다. 나머지 5조6000억원은 세수 부족분을 보충하기 위한 세입경정 예산이었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사태로 중국 경제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고 이로 인해 세계 경제도 시름하고 있다"며 "지난주 국제통화기금(IMF)이 중국과 세계 경제 성장률을 낮췄다"고 짚었다.
그는 "우리 경제도 예외일 수 없다"면서 "정부가 일일 단위로 점검 중인 실물 지표에서도 뚜렷하게 확인되고 있으며 특히 지난주부터 확진 환자가 급증하면서 경제 활동과 심리가 급속히 냉각되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홍 부총리는 "민생 현장의 목소리는 과거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나 메르스 사태와 비교하는 것이 의미가 없을 만큼 엄중하다"며 "중국으로의 수출이 큰 폭으로 감소하고 중국에서 오는 부품이 원활하게 공급되지 않아 국내 공장 가동이 중단되는 사례도 나타나는 등 과거와 달리 생산 현장도 걱정이 된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중국 경제와의 밀접도를 고려할 때 우리 경제에의 부담이 상대적으로 큰 것이 엄연한 현실"이라고 했다.
그간 방역 지원과 함께 세정, 금융, 부품수급, 중소기업·소상공인, 관광 및 항공·해운, 지역경제, 수출 등 업종·분야별로 총 4조원 규모의 긴급 대책을 순차적으로 발표해 온 정부는 이날 약 16조원 규모에 이르는 추가적인 특단 대책들을 공개했다. 행정부 자체적으로 가동할 수 있는 규모 약 7조원과 공공·금융 기관과의 공조를 통한 9조원 등으로 구성된다.
홍 부총리는 "총 20조원에 달하는 대규모 총력 지원 정책 패키지를 통해 이번 사태로 인한 피해 극복 지원과 경제 활력 보강을 뒷받침해 나가고자 한다"며 "앞으로 코로나19 관련 사태의 전개 양상과 민생·경제 상황 등을 예의주시하면서 4차, 5차로 이어지는 추가 대책들을 지속해서 강구·시행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29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