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4-05 오전 04:22:1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경제

1분기 스마트폰 시장, 전년比 5% 감소 전망…˝코로나19 여파˝

카운터포인트 조사…"中시장은 20% 이상 감소할 것"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8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영향으로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도 주춤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코로나19 사태에 제조사들이 공장 가동에 차질을 빚거나, 부품 수급이 원활하지 않기 때문이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코로나19 사태로 2020년 1분기 스마트폰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5~6%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고 17일 밝혔다.
강경수 카운터포인트 연구원은 "일부 제조사들의 공장이 중국 우한과 후베이 지역에 위치해 있어 일부 제조사들은 이미 부품의 공급 부족 현상을 겪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1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이 1년 전보다 20% 이상 쪼그라들 것으로 관측됐다. 강 연구원은 "3월 말쯤에는 바이러스가 한풀 꺾일 것으로 보이지만, 중국 내 시장이 정상화 되기까지는 이후 두 달 정도 소요될 것"으로 내다봤다.
브래디 왕(Brady Wang) 연구원은 "시장이 제대로 돌아가지 않는 상황에서 오프라인 시장은 1년 전보다 50%까지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왕 연구원은 이어 "1분기 수요 급락은 재고를 급격히 늘려 2분기 출하량 및 신제품 출시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했다.
플로라 탕 (Flora Tang) 연구원은 "중국 시장의 전체 매출에서 60%를 차지한 화웨이가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이며, 오프라인 매출 의존도가 큰 오포와 비보도 코로나 19로 인한 영향이 클 것"으로 봤다.
탕 연구원은 중국 내에서는 온라인 비중이 높고, 해외 시장에 중점을 둔 샤오미, 원플러스 등은 상대적으로 타격을 덜 받을 것으로 분석했다.
중국 내 공장들이 가동에 차질을 빚으며 상반기 출시 예정인 신제품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됐다.
이든 키(Ethan Qi) 연구원은 "2월 10일 이후로 일부 공장들이 재가동됐지만 2월 말까지는 정상가동이 어려울 것"이라며 "BOE, CSOT등에서 공급받는 디스플레이 부품이나, YTMC의 반도체 부품 수급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했다.
다만 그는 "시장 수요도 급감했기 때문에 아직까지는 생산 둔화로 인한 공급 부족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8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