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3-30 오전 04:08:4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경제

200곳 문 닫는 롯데…˝인력 전환배치·인위적 구조조정 없어˝

700곳 중 30% 폐점…고강도 구조조정
유통업 쪼그라들면 고용에 적신호
유통가 대규모 구조조정 신호탄 분석도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7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롯데쇼핑이 고강도의 구조조정을 예고했다. 오프라인 점포의 30%에 해당하는 200여곳을 정리한다.
오프라인 유통업이 쪼그라들면 고용 문제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롯데는 지난 13일 비효율 점포 정리를 핵심으로 한 '2020년 운영전략'을 발표했다. 지난해 4분기(10~12월)에만 1조원 가량의 순손실을 기록한 롯데로서는 비효율 점포를 더 이상 두고 볼 수만은 없다고 판단했다.
백화점, 마트, 슈퍼, 롭스 등 약 700곳의 점포 중 200여개를 폐점할 예정이다.
자산을 효율적으로 경량화하고 영업손실 규모를 축소해 재무건전성과 기업가치를 높이겠다는 의도다.
롯데쇼핑은 점포를 줄이는 것일 뿐 정리해고와 같은 인위적 구조조정은 없다고 밝혔다.전환배치하는 등 사람을 줄이지는 않을 것이란게 기본 입장이다.
롯데 관계자는 "롯데가 IMF 외환위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 등 굵직한 위기를 겪으면서도 다른 기업들과는 다르게 고강도의 인력 구조조정을 한 적은 없다"며 "고용안전성 부분에서는 보수적인 기업이기 때문에 점포 축소가 일자리 문제로 바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할 곳이 줄어드는데 근무하던 직원 모두가 그대로 유지되기란 사실상 어려울 전망이다.
오프라인 유통업은 고용창출이 많은 대표적 업황이라 시장의 부진은 곧 일자리 문제로 연결될 수 있다.
앞서 롯데쇼핑은 2000여 명 수준인 본사 인력 중 최대 20%를 영업 인력으로 전환하는 조직 개편안을 단행했다.
롯데 뿐 아니라 대부분의 오프라인 유통채널들이 온라인에 밀려 고전하는 상황이라 시장 규모는 꾸준히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마트도 몸집 줄이기에 한창이다. 기존 점포 140개 중 30%를 올해 리뉴얼한다. 이를 통해 자금을 마련하고, 될성 부른 점포에 투자하겠다는 계획이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7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