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3-30 오전 04:08:4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정치

丁총리 ˝中유학생, 특별입국절차 거쳐 14일간 면밀 관리˝

16일 정부서울청사서 확대 중수본 회의 주재
"혐오 감정이나 갈등 생기지 않도록 포용해야"
"29번째 환자 확진…긴장 유지하며 상황 분석"
"지역사회·의료기관, 추가 감염 차단에 집중"
"보건당국, 지역사회 감시 체계 강화해 달라"
"지역사회 유행 지속, 국제 사회 공조도 강화"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7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중국에서 들어오는 유학생은 일반 중국 입국자와 마찬가지로 특별입국절차를 통해 정부 방역망 내에서 면밀히 관리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개강을 앞두고 중국에서 들어오는 유학생 관리 등 위험 요소도 지혜롭게 헤쳐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입국 후에도 14일간 대학과 지방자치단체, 방역당국간 긴밀한 협력 체제 하에 관리될 것"이라며 "유학생들이 입국하지 않고도 현지에서 학습할 수 있는 원격 수업 여건도 대학별로 마련토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외국 유학생들도 우리 학생이므로 혐오 감정이나 갈등이 생기지 않도록 지역 사회의 포용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정 총리는 국내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대해 "며칠 동안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다가 오늘 아침 29번째 환자가 확인됐다"며 "정부는 엄중한 인식 하에 긴장을 유지하면서 상황을 분석하고 있다. 지역사회와 의료기관에서 발생할 수 있는 추가 감염 사례를 차단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보건당국에서는 환자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 감시 체계를 강화해 주길 바란다"며 "요양병원과 같이 건강 취약계층들이 있는 시설에 대해서는 더욱 철저하게 관리해 주길 바란다. 접촉자 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방안도 마련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또 "최근 중국에서 지역사회 유행이 지속되고 있고 일본, 싱가포르에서도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됐다"며 "주변국 동향을 면밀히 살피면서 국제사회와 공조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독거 노인, 쪽방촌 거주자에 대한 무료 급식과 진료 봉사가 축소되지 않고 유지될 수 있도록 복지부와 지자체에서 복지 전달 체제를 꼼꼼히 점검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7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