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2-21 오후 09:52: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정치

‘미래통합당’16일 출범… 지도부는 한국당 최고위 확대쪽 가닥

공천관리위원
최대 13명까지 가능
“지도부 전면교체는
현실적 불가능”
통합 신당 상징색은
‘밀레니얼 핑크’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119@dkbsoft.com입력 : 2020년 02월 13일
↑↑ 박형준(오른쪽) 통합신당준비위원회 공동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신당 당명과 당헌 강령을 협의하는 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 향한 전진 4.0(전진당) 등이 참여하는 범중도·보수 통합 신당의 명칭이 ‘미래통합당’으로 13일 최종 확정됐다.
신당 지도부는 기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를 확대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고, 공천관리위원회도 최대 13명까지 확충된다.
통합신당준비위원회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공개 회의를 열어 공동위원장 간 조율을 통해 신당 당명과 지도체제, 공천 방식 등을 논의하고 이같이 합의했다.
박형준 공동위원장은 “저희 혁신통합추진위원회와 통합신당준비위원회에서 새로운 정당의 가치로 자유, 민주, 공화, 공동과 함께 미래 가치를 강조하고 있다”며 “청년들에게 이 정당이 주인이 되는 정당으로 가야한다는 것, 그런 의미에서 미래라는 것을 담자는 의견이 강했다. 자유한국당 내에서도 상당히 확인이 됐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또 “새로운 정당이 중도보수통합 정당임을 알리는 것이 상당히 중요하다. 그래서 통합이란 가치와 정치적 연대 의미기도 하다”며 “그런 차원에서 미래와 통합을 넣어 미래통합당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동안) 통합신당으로 써왔는데, 결국 선거에 들어가면 신당이라는 게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다. 새 정당이긴 하지만 국민들이 중도와 보수가 통합한 정당이란 것을 알게 돼 미래통합당으로 하자, 그렇게 얘기가 됐다”며 “오늘 통준위에서는 미래통합당으로 합의를 봤다”고 덧붙였다.
미래통합당의 새 지도체제 구성 방식도 합의했다. 총선까지 얼마 남지 않은 빠듯한 일정을 감안해 기존 한국당 지도부를 확대 개편하는 형식이다.
통준위는 신당 출범식이 열리는 16일 전까지 새로 추가하는 최고위원들의 면면을 확정할 계획이다. 통준위 공동위원장과 부위원장 간 내부 논의를 거쳐 새 최고위원을 추천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원을 얼마나 늘릴지는 14일 회의에서 결정하기로 했다.
박 위원장은 “기본적으로 새로운 보수, 완전히 새로운 보수로 국민들에게 다가가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선거를 얼마 남지 않은 시기에 전면적인 교체를 하는 지도부 전면교체를 하는 전당대회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또 최고위 정원에 대해 “논의가 있었지만 아직 확정은 안 됐다”면서 “좋은 분들이 있다면 2명, 3명, 4명이 될 수 있고 그 이상이 될 수도 있는데 그 범위에 대해서는 내일 확정할 것”이라고 했다.
통준위가 기존 한국당 최고위원회를 중심으로 지도부를 구성하기로 한 만큼 ‘황교안 체제’도 유지된다.
박 위원장은 “그 틀(황교안 체제)은 흔들지 않기로 했다”며 “저희가 더 주력하려는 건 선대위 체제”라고 했다.
그는 “사실상 선대위에 집중되기 때문에 선대위를 포괄적이고 포용적으로 추진하고 사실은 선거 때까지 최고위가 의사결정을 하지만 최고위보다 더 중요한 것은 선대위”라며 “선대위가 얼마나 통합적이고 포용적으로 할 수 있나, 내일 선대위 구성 방향에 대해 논의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4·15 총선 출마지를 결정하는 공천관리위원회도 확충한다. 현재 위원장을 포함해 9명으로 구성된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를 최대 13명까지 늘릴 수 있도록 당헌당규를 개정하되, 추가 논의를 거쳐 증원 여부와 규모를 결정할 예정이다.
시민사회단체에서는 공관위를 새롭게 전면 재구성할 것을 요구했으나, 새로운보수당이 반대했고, 자유한국당과 전진당은 한국당 공관위에 추가로 위원을 보강하자고 제안하면서 공관위는 기존 형태에서 일부 인원을 증원하는 쪽으로 결론이 났다.
박 위원장은 “공관위 문제는 자유한국당에서 일단 10명 이내로 돼있는 건 약간 늘리는 쪽으로 했고, 마찬가지로 지분 나누기 식의 추가 추천은 없다”며 “다만 좋은 분들이 있으면 함께 의논해서 현재 공관위에 추가로 추천하자고 했다”고 전했다.
이밖에 통합 신당의 당 상징색으로는 한국당에서 ‘퀀텀레드’를 선호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통준위는 ‘밀레니얼 핑크’로 확정했다.
통준위에는 한국당과 새보수당, 전진당 등 원내 3개 정당과 국민의당 출신 안철수계 인사 등 중도세력, 600여개 시민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미래통합당이 출범하게 되면 한국당(106명)과 새보수당(8명), 전진당(1명) 등 115석의 원내 2당이 된다.
뉴시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119@dkbsoft.com입력 : 2020년 02월 13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미래통합당 출범 보수 통합 신당 경안일보
관련기사()
`미래통합당` 당명 최종 확정…˝지도부 전면교체 안 해˝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