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21 오후 01:28:5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연령·신분 다양성 큰 사업장서 직장내 괴롭힘 발생 가능성 높다

한국노동연구원 '직장 내 괴롭힘 쟁점과 과제' 보고서
미 EEOC, 권력 수직계열화 등 괴롭힘 유발요인 꼽아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8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집단 간 권력 차이가 큰 경우, 조직 내 연령과 신분상 다양성이 큰 경우, 전국에 걸쳐 사업장이 분산된 경우, 청년층의 유입이 많은 경우 등이 직장 내 괴롭힘 유발 가능성을 증가시킨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노동연구원이 내놓은 '노동리뷰 8월호'의 '직장 내 괴롭힘의 쟁점과 과제:공공부문 중심'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동등고용기회위원회(EEOC)가 이런 특징들이 직장 내 괴롭힘 유발 가능성을 높인다고 분석했다.
동등고용기회위원회는 우선 사업장 내 근로자 집단 간 권력 차이가 큰 경우(권력의 수직계열화) 괴롭힘의 위험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높은 지위의 근로자는 괴롭힐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질 수 있으며, 낮은 지위의 근로자가 괴롭힘의 대상이 될 수 있는데 신고로 발생할 수 있는 보복이나 해고와 같은 결과를 우려하게 된다는 것이다. 
연구원은 여기에 덧붙여 최근 공공부문의 정규직 전환에 따라 용역회사 등 민간 영역에 있던 근로자들이 대거 공공기관의 정규 구성원으로 편입되며 갈등이 불거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동등고용기회위원회는 또 사업장 내에서 종사자 구성이 다양한 경우 괴롭힘 가능성이 증가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예컨대 하나의 조직에 일반근로자와 국가공무원, 지방공무원 등이 혼재돼 근무할 경우 해당 신분 간 갈등이 문제될 수 있다는 것이다.
특정 조직에 기존 근로자가 지역을 기반으로 이미 세력을 형성하고 있는 경우에 외지에서 부임한 신규자에게 괴롭힘이 발생할 수 있다고도 진단했다.
아울러 사업장이 전국에 걸쳐 분산된 경우 괴롭힘 가능성이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해당 조직을 사업장의 장이 좌우하거나, 조직문화가 지사장의 리더십에 크게 영향을 받을 수 있는 경우 괴롭힘이 있더라도 잘 드러나지 않는 풍토가 조성될 수 있기 때문이다.
다양한 이유로 본사에 보고하지 않을 수 있어 괴롭힘 피해가 누적되고 심화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노동연구원 김근주 부연구위원은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이 현장에 안착하기 위해서는 공공부문의 선도성을 바탕으로 한 장기적인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며 "직장 내 괴롭힘에 대한 보다 강력한 처벌법 도입이 검토돼야 하겠지만 우선으로 직장 내 괴롭 힘 방지에 관한 법적·사실적 조치들이 현장에 안착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8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