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0-24 오전 11:08: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인천항·공항 `마약밀수` 급증…올해 197건·95㎏ 적발

올 5월까지 필로폰 44건, 대마 77건
금액으로 환산하면 1373억원 추정
전자담배 액상 대마 카트리지 급증
1~6월20일까지 160건(7248g)적발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26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올해 들어 인천공항과 인천항을 통해 밀반입된 필로폰과 대마 등 마약 적발률이 지난해보다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인천본부세관에 따르면 지난 5월까지 필로폰 등 각종 마약류 적발 실적은 197건, 무게로는 95kg에 달해 전년보다 건수와 무게가 각각 14%와 35% 증가했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1373억원으로 추정된다.
적발된 마약 종류별로는 메트암페타민(필로폰) 44건(3만6846g), 대마류 77건(7001g), 신종마약류 71건(37kg)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말부터 담배처럼 쉽게 흡입할 수 있는 전자담배용 액상 대마 카트리지의 국내 밀반입도 대폭 증가하고 있다고 세관은 설명했다.
올해 1월부터 6월20일까지 대마 카트리지의 적발건수는 총 160건(7248g)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적발건수인 45건, 1985g과 비교해 3배 이상 늘어난 수준이다.
경로는 여행, 국제우편, 특송화물 등의 다양한 경로로 밀반입되고 있다.
적발품목도 전자담배용 액상 대마카트리지뿐만 아니라 대마초, 대마쿠키, 대마초콜렛 등 다양한 형태의 대마제품이 밀반입되고 있다고 세관은 전했다.
세관은 대마 합법화 지역에서 대마상품을 구입해 국내로 반입한 경우에도 마약사범으로 처벌된다는 점을 강조하며 국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일례로 미국 대부분 지역은 의료용 대마를 합법화하고 있으며 의료·오락용 대마를 합법화한 지역은 워싱턴과 오리곤, 네바다, 캘리포니아, 알래스카, 콜로라도, 메인, 메사추세츠, 미시간, 버몬트 등 10개 주에 달한다.
한편 세관은 이날 UN이 지정한 제33차 '세계 마약 퇴치의 날'을 맞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출국장에서 해외여행자를 대상으로 마약류반입방지 캠페인을 실시했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6월 26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