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26 오전 04:18:3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대구서 최근 5년간 실종 아동 4천683명

부모품으로 끝내 돌아오지 못한 장기실종 33명 달해
골든타임 실종 후 48시간…경찰 “지문사전등록 중요” 홍보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119@dkbsoft.com입력 : 2019년 05월 13일
이다은(3)양은 1991년 3월12일 대구시 남구 대명동 자택 인근에서 실종됐다.
당시 이양은 줄무늬 티셔츠와 빨간색 바지, 흰색 운동화 차림으로 목마 타기 위해 홀로 집 밖을 나섰다. 그것이 가족들이 기억하는 이양의 마지막 모습이다.
경찰은 수사본부를 차리고 이양을 찾아 나섰지만 끝내 행방을 알 수 없었다. 가족들은 29년째 이양이 무사히 돌아오기만을 바라고 있다.
대구지역의 실종아동이 좀처럼 줄지 않고 있다. 실종 아동들이 부모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온다.
13일 경찰청에 따르면 대구에서 최근 5년 동안 발생한 실종아동 신고는 모두 4683건이다.
연도별로는 2014년 707건, 2015년 952건, 2016년 99건, 2017년 957건, 2018년 948건이다.
끝내 부모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한 실종아동은 33명에 이른다.
실종아동은 가출하거나 길을 잃는 등 보호자로부터 이탈한 만 18세 미만을 포함한다.
정부는 2012년에 ‘실종아동등의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을 개정하고 아동 지문사전등록제를 운영 중이다.
실종아동을 찾기 위한 골든타임은 실종 후 48시간까지다. 지문 미등록의 경우 실종아동 발견 소요 시간은 평균 94시간이지만 지문등록 시에는 1시간에 불과하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그러나 대구의 실종 아동의 지문사전등록률은 절반 수준에 그쳤다. 대구는 지난해까지 아동 38만1331명 중 22만8330명(59.8%)이 지문사전등록을 완료했으나 15만3001명(40.2%)의 지문정보는 없다.
전문가들은 지문사전등록제 홍보와 수색 인력 보강 등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자유한국당 이종배(충북 충주시) 의원은 “정부의 지문사전등록제 예산은 2017년 18억원에서 2018년 11억원, 2019년 8억원으로 대폭 줄었다”면서 “정부가 지문사전등록제 홍보를 강화하고 등록률을 높이기 위한 예산을 증액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주봉 전국미아·실종가족찾기 시민의모임 회장은 “실종사건은 해를 거듭할수록 늘고 있지만 실종자를 찾기 위한 경찰의 수색 인프라는 열악하다”면서 “장기 실종아동의 경우 25만명에 달하는 국외 입양인의 DNA를 대조해 가족을 찾아주는 등 정부 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뉴시스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119@dkbsoft.com입력 : 2019년 05월 13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