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4-21 오후 10:05:5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통합검색
속보
뉴스 > 정치

홍영표 ˝이미선, 결격사유보다 임명사유 많아…한국당 공세 지나쳐˝

"이미선, 노동·인권·여성에 대한 깊은 통찰"
"한국당, 청문보고서 오늘 중 채택 촉구"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15일
↑↑ 사진=뉴시스
[경안일보=온라인 뉴스팀]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5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한국당의 정치공세가 도를 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은 이 후보자 부부를 검찰에 고발한다고 한다. 아무리 야당이라지만 언제까지 이런 식의 정치공세를 지속할 것인지 안타깝다"고 밝혔다.
그는 "인사청문회는 후보자의 전문성과 전문 역량을 평가해 맡은 바 역할을 다할 수 있는 지 검증하는 자리다. 근데 한국당은 인사청문회를 정권에 흠집 내려는 무대로 악용하고 있다"며 "후보자들을 범죄자 취급하고, 있지도 않은 의혹을 부풀리기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후보자 의혹도 사실로 드러난 게 아무것도 없다. 전문가도 어떤 위법이나 불법행위가 없었다고 인정했다"면서 "오히려 이미선 후보자는 결격사유보다 임명돼야 할 사유가 많다. 노동과 인권 약자와 여성 문제에 대한 깊은 통찰과 판결만 봐도 그렇다"고 이 후보자를 두둔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있지도 않은 의혹을 만들고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 무책임한 정치공세, 정권 흠집 내기를 당장 그만둬야 한다"면서 대신 두 명의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법에 정해진 대로 오늘 중 채택할 것을 다시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홍 원내대표는 4월 국회에서는 탄력근로제·최저임금 관련 노동법안과 추경 논의를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미선 후보자의 정치공세로 국회 일정도 협의가 안됐다"면서 "한국당은 민생과 경제를 위한 국회의 역할이 무엇인지 생각해 달라"고 요청했다.
뉴시스


경안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15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Tags : 홍영표 경안일보 이미선 헌법재판관후보자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