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07 오전 03:47: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뉴스 > 사회

“울진 바다·계곡으로 오세요!”

여름 관광 ‘핫 스팟’ 선정
온천·금강송 숲길도 주목

박영환 기자 / 입력 : 2018년 07월 03일
ⓒ 경안일보
울진군은 7월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됨에 따라 청정 동해바다를 찾는 관광객이 꼭 가봐야 할 여름관광 ‘핫 스팟(hot spot)’을 선정하고 적극적으로 관광객 유치에 나서기로 했다.
‘핫 스팟’은 여름이라는 계절적 특성을 고려해 시원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바다와 푸른 계곡, 숲을 위주로 선정했다. 특히 울진군 소재 7개 해수욕장(망양정, 기성망양, 구산, 나곡, 후정, 봉평, 후포)들은 완만한 해안선을 끼고 있으며, 눈부신 백사장과 동해안 특유의 만경창파에 넘실대는 파도를 감상할 수 있는 인기 여름관광지이다.
아울러 모든 해수욕장이 동해안 7번 국도변에 위치하고 있어 교통이 편리하다는 장점이 있다. 울진의 해수욕장은 오는 7일 우거진 송림으로 둘러싸인 구산해수욕장을 시작으로 13일 전면 개장한다.
그리고 뛰어난 자연환경 및 경관 자원으로 생태경관보전지역으로 지정하여 관리되고 있는 왕피천 계곡과 소나무와 참나무가 울창하고 천연기암절벽과 뛰어난 경치의 용소를 비롯하여 계곡 곳곳에 여러 개의 담이 있는 백암 신선계곡도 여름 추천관광지이다.
아홉골이 합쳐져서 흐른다 하여 구수곡이라 불리며, 수원이 풍부하고 전혀 오염되지 않은 구수곡 계곡과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는 덕구계곡은 온천이 용출되는 탓에 계곡에 들어서면 따뜻한 기운을 느낄 수 있다.
또한, 덕구계곡의 금문교, 노르망디교, 트리니티교 등 12개의 세계 유명다리를 본떠 만든 교량은 또 다른 볼거리이며, 온천탕 옆으로 휴식겸 피로를 풀 수 있는 온천수 족탕이 있다.
한국의 그랜드캐넌이라 불리며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되었던 불영사 일대 계곡 등도 막바지 손님맞이 준비에 여념이 없다. 금강송 숲길은 수백년된 금강소나무의 피톤치드로 지친 몸과 마음에 건강과 활력을 불어넣으면 바다와 계곡과 다른 시원함을 줄 것이다.
박영환 기자 ga7799@gailbo.com


박영환 기자 / 입력 : 2018년 07월 03일
- Copyrights ⓒ경안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포토뉴스
오피니언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