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2-25 오전 05:33: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사설/칼럼
  최종편집 : 2020-02-25 오전 05:33:06
출력 :
[사설/칼럼] 사회공헌, 방법을 바꾸자
사회공헌활동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졌다. 공공기관, 기업, 민간단체 등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회의 발전에 기여하는 활동, 불우이웃 돕기, 학교나 병원 등 시설 기부, 학자금 지원, 공익적 캠..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20년 01월 08일
[사설/칼럼] 차세대 전자여권, 올 하반기부터
정부가 2020년 하반기부터 주민등록번호를 지우고 보안을 강화한 차세대 전자여권 발급을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최근 확인 결과 올 연말까지 보안성·내구성·심미성이 강화된 PC 타입의 전자여권이 도..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20년 01월 08일
[사설/칼럼] 대구·경북 행정통합의 어려움
대구시와 경북도를 행정통합하는 문제가 새해 벽두의 화두다. 이철우 경북지사가 강력하게 제기해 왔던 주장이다. 대구와 경북은 원래 같은 문화와 정서를 공유하고 있는 한 뿌리다. 그러나 그런 문제를 넘어..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20년 01월 07일
[사설/칼럼] 단군 이래 가장 슬픈 정치
조국교수의 거짓 말싸움으로 많은 눈물을 흘리는 국민을 만들었고, 송철호 울산시장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이 이 나라 민주주의를 파괴했다. ‘당신은 어떤 종류의 사람입니까? 뇌 없는 좀비들…(진증권) 온 국민의 ..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20년 01월 06일
[사설/칼럼] 신입생 모집에 비상 걸린 지역대학
학령인구 급감으로 대구권 대학의 신입생 모집에 비상이 걸렸다. 전문대의 경우 지난 연말 수시등록 마감 결과, 등록률이 예년보다 5% 이상 하락했다. 이는 일반대가 학령인구 감소로 학생 모집이 어려울 것이라..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20년 01월 06일
[사설/칼럼] 고령화 그리고 노후준비
노후 준비 상황이 별로 호전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은 심각하다. ‘2019 사회조사 결과’로는 19세 이상 인구 중 약 35%는 노후 준비를 하지 않는 것으로 집계된다. 주관적인 평가인 만큼 얼마나 내실 있는 준비..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20년 01월 05일
[사설/칼럼] 무연사회의 시대
무연사회라는 신조어가 등장한지 꽤 오래다. 우리사회도 점차 혼자 생활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스스로 은둔형을 선택하는 이도 있고, 이웃으로부터 외면 받아 혼자 살거나 불가피하게 혼자된 이들도 있고 혼..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20년 01월 02일
[사설/칼럼] 달갑지 않은 연말연시 물가인상
연말연시 밥상물가가 심상찮다. 마치 때를 기다린 것처럼 경쟁적이다. 더구나 소비자물가인상률이 바닥이라는 정부발표와는 달리 두 자릿수 인상도 예사다. 아무리 연례행사라지만 2020년 설날이 한 달도 안 ..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20년 01월 02일
[사설/칼럼] 방향(方向)
잘 살아간다는 것은 속도의 문제도 아니고, 위치의 문제도 아니다. 중요한 것은 ‘어디로 향하고 있나’의 방향의 문제다. 그래서 우리가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것은 ‘지금 내가 가고 있는 방향이 맞는가?’를 살피..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12월 30일
[사설/칼럼] 포항지진 특별법 통과에 피해주민 ‘환영’
‘포항지진 특별법’이 지난 27일 오후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자 포항 정치권과 시민단체가 대체로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이날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포항지진의 진상조사 및 피해구제 등을 위한 특별법’은 ‘..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12월 30일
[사설/칼럼] 원전 운영은 안전이 최우선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가 지난 24일 경북 경주시 월성 원전 1호기의 영구정지를 의결했다. 1983년 상업운전을 시작한 월성 1호기는 2012년 11월 운영 허가가 끝나게 되자 5,900억원을 들여 노후설비를 교..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12월 29일
[사설/칼럼] “다 왔습니다”
숨이 깔딱깔딱 넘어갈 정도로 힘들게 오르는 고개라고 ‘깔딱 고개’라고 이름 붙여진 지명이 전국적으로 많이 있다. 험한 산을 오를 때면 깔딱 고개를 한 번씩 만난다. 그런데 신기한 것은 깔딱 고개 지점에서 귀..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12월 26일
[사설/칼럼] 가구주 20% ‘내년에 더 어렵다’
우리나라 가구주 5명 중 1명은 내년 가계 재정 상태가 올보다 더 악화할 것으로 여기고 있다. 가구주 대부분은 가계에 여유가 줄어들면 외식비 지출부터 아끼겠다고 답했다. 통계청이 지난주 발표한 ‘2019년 사..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12월 26일
[사설/칼럼] 1인가구 비중 29%에 달해
우리나라 1인 가구 비중이 전체 가구의 29%를 차지해 미국보다 높고 일본보다는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적 측면에서 1인 가구는 36%가 200만원 미만의 월소득으로 삶의 질 영역에서 열악한 편이었다. 통계청..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12월 25일
[사설/칼럼] 노인이 노인을 부양하는 시대
향후 50년 이내에 노인인구 비율이 46.5%에 이르면서 생산연령인구(15~64세) 1명이 노인 1명을 부양하는 시대가 찾아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에는 핵가족화와 함께 고령화 사회가 되면서 노인이 노인을 돌보는 ..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12월 23일
[사설/칼럼] 노인이 노인을 부양하는 시대
향후 50년 이내에 노인인구 비율이 46.5%에 이르면서 생산연령인구(15~64세) 1명이 노인 1명을 부양하는 시대가 찾아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에는 핵가족화와 함께 고령화 사회가 되면서 노인이 노인을 돌보는 ..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12월 23일
[사설/칼럼] 행복 삼천원
벌거벗은 감나무에 까치밥이 쪼그라들 듯, 온 몸이 움츠려 드는 겨울이다. 차가운 날씨 탓에 자꾸만 이불속으로만 들어가는 내 모습을 보게 된다. 기온이 내려가 바깥 활동을 덜하게 되니 괜히 마음까지도 위축된..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12월 22일
[사설/칼럼] 국민 92% “이념 갈등 심각하다”
우리 국민들은 이념 갈등을 가장 크게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가 공개한 ‘2019년 한국인의 의식·가치관 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 사회가 겪는 갈등 중 가장 심각한 문제로 진보와 보수 간 ..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12월 22일
[사설/칼럼] OECD는 14%, 한국은 28%의 청년실업
한국이 직면하고 있는 청년 실업의 심각성이 국제 비교에서도 확인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이 2008년부터 2018년까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들의 청년 고용지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OECD 국가..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12월 19일
[사설/칼럼] YB 대화법
대화법에는 많은 종류의 대화법이 있다. 그중 YB대화법이라는 것이 있는데 이 대화법은 Yes의 Y, But의 B 앞 글자를 따선 만든 대화법이다. 이 대화법은 상대방이 이야기에 반박을 하고 싶거나, 다른 의견이 있..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12월 18일
   [1] [2]  [3]  [4] [5] [6] [7] [8] [9] [10]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 
가장 많이 본 뉴스
정부 ˝마스크 일일 최대 1600만장 생산…대구·청도 수급 집중 점검˝
군위군도 신천지에 뚫렸다…2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정부 ˝대구시민 2주간 이동제한…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초기단계˝
외출 필수품된 마스크…˝비싸지고 귀해지고˝ 불만 폭증
인천 코로나19 사망 의심 40대 `음성`…경찰관 격리 해제
신차, 중고차로 나오기까지 얼마나 걸릴까
`코로나19 공포`에 생필품 사재기?...대구·경북지역 주문 몰려
코로나19 확산…`질병관리본부` 응원 트윗 지난밤 2만건 넘어서
`코로나19` 6번째 사망…청도대남병원서 59세 男
신천지 신도 31번 환자 청도대남병원 안갔다는데…감염원 도대체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