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2-25 오전 05:33: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사설/칼럼
  최종편집 : 2020-02-25 오전 05:33:06
출력 :
[사설/칼럼] 첩약 안전성 비판한 의사협회
한의계가 의사협회의 첩약급여화 안전성·유효성 검증 요구에 대해 ‘무리수’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앞서 대한의사협회는 지난 25일 국민연금공단 서울북부지역본부 앞에서 첩약 급여화에 대한 항의 집회를 열고 ..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07월 28일
[사설/칼럼] ‘아동청소년법’개정에 기대크다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아청법) 개정은 늦었지만 퍽 다행스럽다. 이번 시행되는 개정 법률에 따르면 가출 등 경제적·정신적으로 어려운 형편의 아동이나 청소년과 합의에 의한 성관계를 맺더라도 ..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07월 25일
[사설/칼럼] 사이버·스포츠 도박, 차단해야
우리는 사이버 도박이 독버섯처럼 기승을 부리고 있다는 뉴스를 가끔 접하고 있다. 3625건이나 되는 상반기 특별단속 결과에서도 잘 나타난다. 서울, 부산, 대구, 대전, 광주, 경기남부지방청 등이 사이버 도박 전담..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07월 24일
[사설/칼럼] “술자리 잡아라”는 직장내 괴롭힘
선배가 후배에게 ‘술자리를 만들어라’, ‘아직도 날짜를 못 잡았냐’는 등 반복적으로 술자리를 갖자는 발언을 하고 시말서·사유서를 쓰게 하면 괴롭힘으로 인정된다. 업무상 적정 범위를 벗어나 사적용무를 지시..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07월 23일
[사설/칼럼] 조선시대 당쟁 같은 오늘의 정쟁 - 下
<이전 호에 이어서> 그런데 왜란이 끝나고 몇 년 뒤인 선조 34년에 계비인 인목왕후가 영창대군을 낳았다. 말하자면 적자가 출생한 것이다. 이로 인해 일이 꼬이기 시작했다. 이제는 정권의 핵심세력인 북인..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07월 22일
[사설/칼럼] 자치경찰제의 비전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가 ‘2019년 자치분권 시행계획’에서 자치경찰제 도입방안을 제시했다. 현재 경찰법 전면개정안이 발의돼 국회에서 입법화 과정에 있다. 계획대로라면 올 하반기부터 시범실시를 거쳐 ..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07월 22일
[사설/칼럼] 조선시대 당쟁 같은 오늘의 정쟁 - 上
작금의 정당체제를 보면 꼭 조선시대의 당쟁과 같다는 느낌이 드는 요즈음이다. 정의당을 제외하고는 분립되어 있는 4당 체제의 모양세가 그러하고 분당의 원인이 또한 비슷하기 때문이다. 국민의당이 민주당에..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07월 21일
[사설/칼럼] 뿌리깊은 ‘채용문화’, 고쳐질까
앞으로 직원 채용심사 때 부모의 직업이나 출신학교, 출신지역 등을 묻지 못한다. 이를 어기면 500만 원의 과태료를 물게 된다. 이 같은 내용의 개정된 ‘채용절차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채용절차법)이 지난주부터..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07월 21일
[사설/칼럼] 제프리 존스 - 下
<이전 호에 이어서> 제프리 존스를 보면서 우리는 다시 한 번 미국과 우리와의 관계를 생각해 본다. 6·25당시 미국은 자그만치 3만3천629명이라는 전사자와 10만3천284명의 부상자를 내면서까지 한국민의 자유를..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07월 18일
[사설/칼럼] 급증하는 존엄사, 후속대책도 따라야
존엄사를 결정하는 사람들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최근 발표한 연명의료 유보나 중단을 결정한 환자는 6월 말 현재 5만3900명에 달한다. 지난 2월 3만6000여명에서 불과 4개월만에 2만여명 늘어났다. ..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07월 18일
[사설/칼럼] 제프리 존스 - 上
나는 주한 미(美) 상공회의소(AMCHAM)의 회장으로 재직했던 ‘제프리 존스’라는 사람을 두 번씩이나 멀리서나마 본적이 있다. 한번은 어떤 조찬 모임에서고 또 한 번은 어떤 텔레비전 영상에서다. 조찬 모임에..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07월 17일
[사설/칼럼]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직장 내 괴롭힘을 금지하는 개정 근로기준법이 16일부터 시행됐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개정 근로기준법은 직장 내 괴롭힘을, “사용자 또는 근로자가 직장에서의 지위 또는 관계 등의 우위를 이용, 업무상 적정 ..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07월 17일
[사설/칼럼] 심각한 수준의 개 물림 사고
반려견에 의한 주민들의 피해가 심각하다. 애완견을 기르는 가정이 늘면서 사고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 소방청 통계를 보면 2016~2018년 개 물림 사고로 병원 이송 환자수가 6천883건으로 집계했다. 119구조대에 연..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07월 16일
[사설/칼럼] ‘언제쯤 취업 걱정없는 날 오려나’
취업을 위해 수십장, 수백장 이력서와 자기소개서를 작성하는 대학 4학년생들을 보면 측은한 마음이 앞선다. 지속되는 경기 불황과 맞물려 취업시장이 녹록치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 대기업은 물론 인력난에 허덕..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07월 15일
[사설/칼럼] 국민연금 수령자 ‘실태’
국민연금공단 집계 결과 올해 4월말 기준으로 연금급여액이 월 200만 원이 넘는 수급자는 모두 35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성별로는 남자 34명, 여자 1명이다. 국민연금 월 200만 원 이상 수급자는 1988년 국민연..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07월 15일
[사설/칼럼] 미국 남북전쟁이 암시하는 것들 - 下
<▶ 이전호에 이어서> 뿐만 아니라 링컨은 전쟁이 끝나기(1865년 4월 9일) 한 달 전인 3월 4일 두 번째 대통령취임사에서 이렇게 외쳤다. “어느 누구에게도 원한을 품음이 없이 나라의 상처에 붕대를 감고(to bi..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07월 14일
[사설/칼럼] ‘고령운전자 조건부 면허’ 본격 논의
고령운전자의 교통사고가 급증하자 경찰과 관련 기관이 ‘고령자의조건부 면허제도’ 도입을 두고 본격 논의에 들어갔다. 경찰청과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등은 지난주 국회 의원회관에서 ‘고령운전자 안전대책협..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07월 14일
[사설/칼럼] 미국 남북전쟁이 암시하는 것들 - 上
노예문제를 둘러싼 미국의 남북간 대립이 급기야 1850년대에 이르러서는 극한상황으로 치달았다. 1860년 대통령 선거에서 공화당 후보인 링컨이 북부주민들의 90%이상의 지지로 당선되자 노예제를 기반으로 하고있..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07월 11일
[사설/칼럼] ‘미세먼지 농도와 질병 사망률’ 분석
거주하는 지역 주변에 녹지가 우거져 있을수록 미세먼지(PM 10)에 의한 질병 사망률이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는 나무와 풀이 울창한 녹지 공간의 건강 보호 효과가 다시 한번 확인된 셈이라고 하겠다. 고..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07월 11일
[사설/칼럼] 트럼프제안 북미정상회담, 김정은 위원장의 수용 성사
북한은 2019년 6월 29일 오후까지만 해도 문재인대통령을 비판하더니만 미국대통령 트럼프가 G20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해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판문점 북비정상회담을 제안하여 김정은 위원장이 수용하므로 이..
홈페이지관리자 기자 : 2019년 07월 10일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포토뉴스
상호: 경안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913 /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용상동 1436-5
발행인 : 강병주 / 편집인 : 반병목 / mail: ga7799@naver.com / Tel: 054-823-9200 / Fax : 054-822-779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170 / 등록일 2011년 2월 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선희
Copyrightⓒ경안일보.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 
가장 많이 본 뉴스
정부 ˝마스크 일일 최대 1600만장 생산…대구·청도 수급 집중 점검˝
군위군도 신천지에 뚫렸다…2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정부 ˝대구시민 2주간 이동제한…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초기단계˝
외출 필수품된 마스크…˝비싸지고 귀해지고˝ 불만 폭증
신차, 중고차로 나오기까지 얼마나 걸릴까
인천 코로나19 사망 의심 40대 `음성`…경찰관 격리 해제
`코로나19 공포`에 생필품 사재기?...대구·경북지역 주문 몰려
코로나19 확산…`질병관리본부` 응원 트윗 지난밤 2만건 넘어서
`코로나19` 6번째 사망…청도대남병원서 59세 男
신천지 신도 31번 환자 청도대남병원 안갔다는데…감염원 도대체 누구?